"글을 몰라 평생 남의 눈치보며 살았는데"…대구내일학교 졸업식
상태바
"글을 몰라 평생 남의 눈치보며 살았는데"…대구내일학교 졸업식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9.2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전 대구시교육청 행복관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초등과정 제9회 졸업식'에 참석한 졸업생이 졸업장과 기념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대구내일학교는 전국 유일의 교육청 운영 성인문해교육프로그램으로 2011년 초등과정, 2013년 중등과정이 신설됐다. 해마다 9월이면 졸업·입학식을 함께 개최했으나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학년별 학사 일정이 조정돼 지난 1월 중등과정 95명을 배출한 뒤 이날 초등과정 76명의 학습자들이 졸업의 영예를 안았다. 2021.9.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시교육청은 27일 청사 행복관에서 대구내일학교 초등과정 졸업식을 열었다.

대구내일학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교육청 차원에서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프로그램이다.

매년 9월 졸업식과 입학식을 함께 열었으나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학년별 학사 일정 조정으로 지난 1월 중등과정 95명을 배출한 뒤, 이날 졸업식에선 초등과정 76명이 졸업장을 받았다.

초등과정 졸업장을 받아든 이들 중 최고령 학습자는 89세이며, 평균 연령은 68세에 이른다.

만학의 기쁨을 안은 졸업자들 하나같이 졸업장을 받고 감격에 겨워했다.

최고령자인 조춘자씨(89)는 "글을 제대로 배우지 못해 항상 남의 눈치를 보면서 답답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왔는데 대구내일학교 졸업장을 통해 지난 세월을 다 보상 받는 것 같아 너무 행복하다"며 "대구내일학교 중학과정에도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희 교육감은 "배움의 기회를 놓친 분들을 위해 대구내일학교가 배움의 한을 풀어주는 교육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학습자 분들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했다.

대구교육청은 2011년 대구내일학교의 초등과정, 2013년 중등과정을 신설해 운영 중이다.

10월 12일부터는 초등과정(학습자 87명), 중학과정(학습자 220명)이 개학한다.

 

 

27일 오전 대구시교육청 행복관에서 열린 '대구내일학교 초등과정 제9회 졸업식'에 참석한 졸업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9.2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