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4월 온라인 개학' 오늘 발표…수능도 미룬다
상태바
사상 첫 '4월 온라인 개학' 오늘 발표…수능도 미룬다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0.03.3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정부가 4월6일로 잠정 연기했던 전국 초·중·고교의 개학 시기와 방법을 31일 발표한다. 원격 수업을 정규수업으로 인정하는 '온라인 개학'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 대학입시 일정도 1~2주가량 연기할 가능성이 크다.

이날 교육계에 따르면, 정부는 4월6일 학생들이 등교해 교실에서 수업하는 '등교 개학'은 무리라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교육당국뿐 아니라 보건당국도 학생들이 등교해 집단생활을 하면 대규모 감염을 막을 수 없다고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정부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고 원격수업을 듣는 '온라인 개학'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온라인 개학을 다양한 형태로 고민하고 있다"라며 "31일쯤에는 (개학의 시기와 방법에 대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학기 개학이 4월로 늦춰진 것은 1962년 3월 학기제가 도입된 이후 사상 초유의 일이다. 온라인 수업을 정규수업으로 인정하고 모든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을 듣는 '온라인 개학' 역시 처음 있는 일이다. 지금까지 온라인 수업은 병원학교나 방송통신중·고등학교, 일부 온라인 공동교육과정에서만 정규수업으로 인정했다.

고3이나 고등학교부터 온라인으로 개학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3의 경우 대학입시를 앞두고 있어 더 이상 개학을 미루기 힘들다는 지적이 많다.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중심의 수시전형을 준비하는 학생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내신과 비교과 활동을 챙겨야 한다. 서울시교육청이 초·중·고교 학부모회 회장단을 대상으로 지난 27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고교생 학부모는 개학 연기에 대한 찬성·반대 차이가 근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온라인 개학을 도입할 때는 학교 간, 교사 간 격차를 어떻게 줄일지가 과제다. 학교마다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이 다르고 교사의 온라인 수업 역량도 천차만별이어서 형평성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 초등학교 저학년생과 저소득층 가정 자녀, 농산어촌 지역 학생, 장애학생 등에 대한 지원 방안도 해결 과제다.

개학을 더 미뤄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는 전날 교육부에 보낸 건의서에서 "온라인 개학이 불가피할지라도 경험이 없는 상황에서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라며 "모든 시스템이 정비될 때까지 (개학을) 늦춰달라"고 요구했다.

대입 일정 변경안도 함께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개학 날짜가 확정되면 그에 따라 대입 일정도 발표하겠다고 밝혔었다. 대입 수시모집 원서접수와 수능 날짜가 1~2주 연기될 것으로 교육계는 전망하고 있다. 개학이 5주 늦춰지면서 8월31일까지 수시모집에 반영되는 학생부 기재를 마감하기에는 무리라는 이유에서다.

학생부 마감일이 늦춰지면 9월7일 시작하는 수시모집 원서접수도 뒤로 늦출 수밖에 없다. 개학 연기로 재수생에 비해 고3 재학생이 수능에서 불리하다는 인식이 많아 11월19일 수능 일정도 연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교육계는 전망한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지난 27~29일 전국 고교 교사 96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86.6%가 수능·입시 일정을 늦춰야 한다고 응답했다. 1~2주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49.8%로 가장 많았고, 3주 이상 연기해야 한다는 교사도 38.8%였다. 기존 계획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은 9.7%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