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 5월7일로 연기
상태바
경기도교육청, 전국연합학력평가 5월7일로 연기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0.03.19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3차 개학 연기에 따라 4월 28일 시행하려던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일정을 5월 7일로 재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도교육청은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4월 8일에서 4월 28일로 한차례 연기했었다.

5월 7일 시행하는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전국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경기도교육청이 출제하고 주관하며, 평가 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 등 5개 영역이다.

도교육청 황윤규 미래교육정책과장은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 일정이 다시 변경된 것은 유·초·중·고 개학이 4월 6일로 연기된 데 따른 조처”라며 “일정 조정은 시·도교육청 담당자 의견과 고등학교 교육과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