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원서접수 18일부터…확진자·고3 장애인은 대리접수 가능
상태바
올해 수능 원서접수 18일부터…확진자·고3 장애인은 대리접수 가능
  • 노컷뉴스
  • 승인 2022.08.16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동취재단
사진공동취재단

올해 11월 17일 실시되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원서접수가 오는 18일부터 시작된다.
 
교육부는 오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전국 84개 시험지구 교육지원청과 고등학교에서 수능 원서를 접수한다고 16일 밝혔다.
 
접수 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로, 응시원서는 수험생 본인이 직접 제출해야 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진 수험생, 장애인(시험편의제공대상자), 수형자, 군 복무자, 입원 중인 환자, 해외 거주자(해외여행자는 제외) 등은 대리접수를 할 수 있다. 
 
고 3학년 장애인 수험생도 올해부터는 대리접수를 할 수 있다.
 
재학생은 재학 중인 학교에서 일괄 접수하고, 고교 졸업자는 출신 고교에서, 검정고시 합격자 등은 주민등록상 주소지 교육지원청에서 접수할 수 있다.
 
주민등록상 주소지와 출신 고교 소재지가 다른 경우 등은 주민등록상 주소지 교육지원청에서도 원서를 받는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수험생 중 타지역에서 시험을 준비하는 이들이 많은 점을 고려해 9월 1~2일 서울 성동광진교육지원청에서도 접수한다.
 
접수할 때는 여권용 사진 2장과 응시 수수료, 신분증을 준비해야 한다. 
 
교육지원청에서 개별 접수하는 수험생은 졸업증명서와 주민등록초본을 준비해야 한다.
 
직업탐구 영역 응시자는 관련 전문교과 교육과정을 이수했음을 증명하는 학교장 확인서가 추가로 필요하다.
 
교육부는 지난해 세종과 충남 등 2곳에서 진행했던 응시원서 온라인 작성 시범운영 지역을 올해 대전과 충북까지 확대한다.
 
응시 수수료는 3만7천~4만7천원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는 증빙자료를 첨부해 수수료 면제를 신청할 수 있다.
 
원서 접수를 취소하거나 시험 과목을 바꾸고자 하는 경우 원서 접수 기간에만 가능하다.
 
수능 성적은 오는 12월 9일 수험생에게 통지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운영부 또는 시험지구 교육지원청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h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