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신산업 인재 연 4300명 양성…전국 64개 대학에 420억 원 지원
상태바
반도체·신산업 인재 연 4300명 양성…전국 64개 대학에 420억 원 지원
  • 노컷뉴스
  • 승인 2022.07.21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반도체 등 첨단산업과 신산업 분야의 인재를 양성할 대학 64개교를 선정해 42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21일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7개 부처가 함께 추진하는 '부처 협업형 인재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기간은 2025년 2월까지 총 3년으로 첨단산업과 신산업 분야의 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할 대학 64개교(중복 포함 143개교)를 선정해 올해 총 420억 원의 교육 환경 조성 자금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첨단산업 및 신산업 인재를 연간 4300만 명, 2022~2024년 총 1만 3천 명 양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선정된 대학은 가천대, 경북대, 연세대, 중앙대, 서울대, 부산대, 성균관대, 서울여대, 경희대, 전북대, 제주대, 충남대 등이다.
 
이들 대학에서는 대학생들이 첨단산업 및 신산업 기술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개발·운영하고, 현장실습과 직무실습(인턴십) 등의 실무 과정을 지원하게 된다. 교육부와 각 부처는 대학의 인건비, 장학금, 교육과정 개발·운영, 시설·장비 등을 지원한다.

첨단산업과 신산업에 해당하는 세부 분야는 시스템 반도체, 인공지능(AI) 반도체, 미래형 자동받차, 온실가스 감축, 수소·연료 전지, 자원개발 등이다.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인재 양성을 지원받는 대학이 30개교로 가장 많았고 미래형 자동차 분야가 15개교, 온실가스 감축 분야가 10개교로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반도체 분야에 대한 지원 사업은 시스템 반도체와 인공지능(AI) 반도체에 특화된 전공트랙 과정을 개발·운영하는 사업 등으로 지난 19일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 관련 인재양성 방안'의 일환으로도 포함돼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황명문 기자 h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