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는 축제 중…도심 상권, 동성로 축제로 부활 기대
상태바
대구는 축제 중…도심 상권, 동성로 축제로 부활 기대
  • 노컷뉴스
  • 승인 2022.07.06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동성로핫축제조직위원회 제공
2022동성로핫축제조직위원회 제공
폭염도시 대구가 축제 열기로 더욱 달아오르고 있다.                  

치맥페스티벌이 6일부터 10일까지 두류공원 일원에서 열리는 것을 필두로 8일부터 10일까지 동성로 일원에선 2022대구동성로축제가, 9일과 10일 국채보상로 일원에선 파워풀대구페스티벌이 잇따라 열린다.

대구의 대표적 도심축제인 동성로축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도심상권 활로를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2동성로핫축제조직위원회 제공
2022동성로핫축제조직위원회 제공
이준호 (사)달성문화선양회 이사장 겸 동성로상점가상인회장은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 동성로 상권을 회복하기 위해 종전 연간 1회 열리던 동성로축제를 앞으로 4계절 특성별을 살린 분기별 축제로 전환키로 했다"고 밝혔다.

동성로축제는 치맥페스티벌, 파워풀페스티벌과 달리 지자체 예산지원을 받지 않고 순수민간 주도로 열리는 축제이다.

올 여름에는 '대프리카의 무더위'를 테마로 한 동성로핫HOT축제로 진행된다.

'대프리카 다시 모디라'란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워 맥주마시기대회, 시원한 물총과 함께 하는 '동성로 워터밤' 등의 시민참여이벤트와 동성로 일대 클럽들과 연계한 동성로EDM DJ페스티벌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 동성로 상권 활성화를 위해 인터넷TV와 유투브가 축제현장을 중계하고 인기먹방BJ들이 동성로와 종로, 교동일대 맛집과 소상공인 점포들을 소개한다.

2022년 동성로가요제파워M은 기존 오프라인 공연과 동성로 스파크랜드 8층에 마련된 메타버스 공연장을 연계해 진행하는 몰입형 실감체험 프로젝트로 추진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대구CBS 이규현 기자 leekh88053@naver.com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대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