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주의보 속 '대프리카' 대구 낮 34.2도…전국 최고
상태바
폭염주의보 속 '대프리카' 대구 낮 34.2도…전국 최고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2.06.20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와 경북 일부 지역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19일 오후 대구 달서구 이월드 바닥분수에서 어린이들이 더위를 피해 물장난을 하고 있다. 2022.6.19/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정우용 기자 = 19일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이 전국에서 제일 높은 34.2도를 기록했다.

경북에서도 포항이 34.1도를 기록하며 한여름 뙤약볕 더위를 보였고, 경주 34도, 구미 32.4도, 영주 31.8도, 영덕 31.5도 등을 보였다.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대구와 영양, 청도, 경주, 포항, 청송, 의성, 영주, 안동, 예천, 상주, 김천, 칠곡, 성주, 고령, 군위, 경산, 영천, 구미 등 경북 18개 시군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구·경북은 당분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 온열질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