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통합수능 정시 인문계 경쟁률 상승…"이과 교차지원 현실로"
상태바
첫 통합수능 정시 인문계 경쟁률 상승…"이과 교차지원 현실로"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2.01.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일인 지난해 11월18일 서울 종로구 덕성여자고에서 수능을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서울 주요 대학들의 인문계열 학과 정시모집 경쟁률이 상승한 것을 두고 이과 수험생들이 교차지원에 나선 영향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5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서울대·고려대·서강대·성균관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8개교의 2022학년도 정시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은 5.34대 1로 전년도 같은 기준 4.73대 1보다 상승했다.

일부 대학에서는 인문계열 학과에서 경쟁률이 전년도보다 눈에 띄게 증가한 모습도 관측됐다.

특히 고려대는 인문계열에서 경쟁률이 전년도 3.56대 1(364명 모집에 1295명 지원)에서 3.89대 1(807명 모집에 3142명 지원)로 올랐다.

정시모집 인원을 3612명에서 6290명으로 대폭 늘리면서 고려대는 서울 주요 대학 중 유일하게 정시 경쟁률이 소폭 하락했지만 인문계열 학과는 오히려 상승한 것이다.

서울대도 인문계열 경쟁률이 3.87대 1(전년도 3.27대 1)로 상승해 자연계열(3.56대 1→3.61대 1)보다 증가폭이 컸다.

연세대 같은 경우 경쟁률 증가폭이 자연계열(3.60대 1→5.01대 1)이 더 컸지만 인문계열(3.24대 1→4.22대 1) 상승폭도 작지 않았다.

성균관대도 마찬가지로 인문계열이 3.9대 1에서 5.1대 1로 자연계열(4.2대 1→4.4대 1)보다 경쟁률 증가폭이 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 상위권 대학 중 인문계열 학과 지원자의 25% 이상을 이과 수험생이 차지하는 곳도 있다"며 "나머지 대학에서는 일부 학과에서 비율이 절반에 이르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입시업계에서는 정시 모집인원 증가와 약학대학 학부 전환 등도 서울 주요 대학 경쟁률 상승을 견인했지만 이과 수험생 교차지원에 따른 상향지원도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이라고 보고 있다.

서울 주요 15개 대학으로 범위를 넓혀도 정시 경쟁률은 2022학년도 5.94대 1(1만8954명 모집에 11만2494명 지원)로 전년도 5.02대 1(1만5822명 모집에 7만9409명 지원)보다 높아졌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이과 수험생이 주로 선택하는 과학탐구 지원자 비율은 46.7%로 전년보다 2.6%p가 늘어난 점도 교차지원 움직임 확대 분석을 뒷받침하는 요소다.

이과 수험생이 늘었지만 '대학간판 효과'를 노리고 인문계열로 교차지원한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성균관대는 변환표준점수를 사회탐구 선택자에게 유리하게 했고 연세대, 고려대, 서강대 등은 탐구영역을 구분하지 않고 백분위가 같으면 변환표준점수를 같게 주면서 문과 불리를 완화해줬다"면서도 "그럼에도 자연계 학생들이 수학 때문에 상당히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임 대표는 "추상적으로 나타났던 문이과 통합에 따른 유불리가 실질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양상"이라며 "앞으로 입시 체계에 흔들림이 클 수 있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