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 방역패스' 논란 해법 찾을까…내일 협의체 첫 논의
상태바
'학원 방역패스' 논란 해법 찾을까…내일 협의체 첫 논의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12.19 0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마포구 종로학원 강북본원에 '백신패스(방역패스)' 관련 안내문이 걸려 있다. 2021.12.1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서한샘 기자 = 내년 2월부터 적용이 예정된 소아·청소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대상에 학원이 포함되면서 반발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교육부와 학원단체 간 방역패스 협의체가 이번주부터 논의를 시작해 주목된다. 학원계는 '전면 철회' 혹은 '학교 동반 적용해 4~5월로 유예' 등의 대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교육계에 따르면, 학원 방역패스 시행 관련 교육부와 학원단체 간 공식 협의체 간담회가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처음 열릴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는 내년 2월1일부터 만 12~17세 청소년이 많이 방문하는 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을 권고 수준으로 상향한 데 이어 이들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한 방침이다.

그러자 학원단체와 학부모 사이에서는 이같은 조처가 사실상 청소년 백신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란 반발이 일었다.

감염병 전문가들도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해 조정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정재훈 가천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13일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우리나라에선 학교와 학원이 거의 동일한 개념"이라며 "고위험군이 아닌 아이들끼리 모이는 공간에까지 방역패스를 확대하는 것에 대해선 조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역패스 시행에 대한 반발이 커지자 교육부는 진화에 나섰다.

13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KBS1 긴급진단'에 출연해 "학원을 포함해서 (방역패스가) 적용되는 시설에 의견이 다양하게 있다"며 "(방역패스를) 어디서부터 적용하고 언제부터 적용할지는 학원을 포함해서 논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후 교육부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협의체 구성에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 교육부는 "협의체를 통해 방역패스 적용시기와 방법 등을 중심으로 학원과 학부모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논의해나갈 예정"이라며 조정 가능성을 열어뒀다.

교육부가 논의의 여지를 남겨두자 한국학원총연합회는 15일 교육부 앞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학원 방역패스 철회 집회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학원 측은 협의체에서 방역패스 '전면 철회' 혹은 '학교에도 적용하되 4~5월로 유예' 등의 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학원총연합회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아이들이 모이는 학교를 적용 예외로 두고 학원에만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건 부당하다"며 "일단은 학원 방역 패스 철회를 주장하고 그게 안 되면 학교에도 적용하되 4~5월로 적용을 유예하는 안을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백신 접종을 선택의 영역으로 두고 학부모를 설득하면서 접종을 늘려가려면 짧은 시간 내 해결할 수 없으니 기간을 여유있게 달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제는 협의를 통해 접점을 찾아가야할 때"라며 "협의체에선 합의할 수 있는 이야기들을 해야 하니 (원하는 걸 얘기하던) 이전과는 분위기가 다를 것 같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협의를 거쳐 이달 중 청소년 방역패스에 대한 조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