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수시합격자 10명 중 4명 특목고·영재교·자사고 출신…일반고 줄어
상태바
서울대 수시합격자 10명 중 4명 특목고·영재교·자사고 출신…일반고 줄어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12.17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정문 전경. /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올해 서울대 수시 합격생 10명 중 4명 이상이 특수목적고(과학고·외국어고·국제고·예술고·체육고)나 영재학교, 자사고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가 17일 발표한 '2022학년도 수시모집 선발 결과'에 따르면 서울대 수시 합격자(2391명) 가운데 특목고·영재학교·자사고 출신이 42.5%(1017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합격생의 출신 학교 유형별로는 일반고 합격자 비중이 줄고 특목고 및 영재학교, 자사고 출신이 늘었다.

일반고 출신 비중은 지난해 48.3%에서 1.6%포인트 줄었다. 그 다음으로 영재고가 13.1%였고 자사고 12.1%, 외국어고 9.2%, 예술·체육고 6.3%, 과학고 6.1%, 자율형공립고 3.7%, 국제고 2.0%, 검정고시 0.4%, 특성화고 0.3% 순이었다.

영재고 출신은 지난해 12.0%보다 1.1%포인트 증가했고 외국어고도 지난해(8.6%)보다 0.6%포인트 늘었다.

합격생을 1명 이상 배출한 고교는 809곳으로 2020학년도(875곳)에 비해 크게 줄었다. 다만 최근 3년 동안 합격생이 없었던 81개 일반고도 합격생을 배출했다고 서울대는 설명했다.

올해 서울대 수시 합격생의 31.4%는 서울에 있는 고교를 나왔다. 중소도시 소재 고교를 나온 입학생은 37.1%, 광역시 고교 출신은 26.7%였다.

올해 수시 합격생 가운데 여학생은 44.3%로 지난해 44.3%, 2020년 44.6% 등과 비슷했다.

2022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생의 등록 기간은 18일부터 21일 오후 4시까지다. 미등록 인원이 생기면 두 차례에 걸쳐 충원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