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수능 성적표, 불태워버리고 싶어"…최저기준 미달 ‘탄식’
상태바
"불수능 성적표, 불태워버리고 싶어"…최저기준 미달 ‘탄식’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12.10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불수능'이었던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성적을 받아든 학생들은 예상보다 낮은 점수에 아쉬움을 나타냈다.

10일 오전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지난달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각 학교와 시·도 교육청을 통해 수험생들에게 배부했다.

서울 종로구 경복고에서도 오전 9시부터 수험생들이 각자 반에서 수능 성적표를 수령하기 시작했다.

담임 교사가 이름을 호명하자 수험생들이 한 명씩 나와 성적표를 받아서 자리로 돌아갔다.

수험생들은 자리에서 성적표를 응시하다가도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온 듯 고개를 갸우뚱거리기도 했다. 일부 학생은 무덤덤한 표정으로 조용히 성적표를 살폈다.

수능 출제기관인 평가원은 올해 수능을 두고 당초 수험생들에게 지나치게 어렵지는 않을 것이라고 봤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불수능'이었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상황이다.

특히 국어 같은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이 149점으로 역대급 불수능이었던 지난 2019학년도 150점에 가까웠다.

황태민군(18)은 "예상보다 점수가 많이 떨어진 것 같아서 충격이 크다"며 "가채점한 것보다도 성적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학수군(18)도 "노력한 만큼은 나온 것 같고 그 이상은 나오지 않은 것 같아 아쉽다"면서도 "노력한 것만큼은 성적이 나와서 좋고 수시모집에서 떨어지면 정시모집에서 좋은 결과를 얻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한 학생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한뒤 정시 상담 일정을 선생님에게 제출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일부 수험생은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해 탄식을 내뱉기도 했다.

문과인 조민서군(18)은 "불수능이어서 그런지 성적표를 불태워버리고 싶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어가 2등급 예상했는데 3등급이 나왔고 사회탐구 생활과윤리도 항상 1등급이 나오다가 등급이 안 좋게 나왔다"며 "2개 영역 합 5등급을 맞춰야 하는데 6등급이 뜬 상황"이라고 아쉬워했다.

마찬가지로 문과인 태민군도 "지원한 대학 2군데서 제시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맞출 거라 봤는데 다 못 맞췄다"면서도 "현재 합격해놓은 대학으로 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능을 치를 당시 정답 기재를 잘못 했을까봐 걱정하다가 성적표를 받아들고서야 안심한 수험생도 있었다.

문과생인 김이후군(18)은 "혹시 정답을 밀려 썼거나 잘못 체크했을까 걱정했는데 생각대로 성적이 나왔다"며 "수능 최저학력기준도 맞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수험생 사이에서는 전날(9일) 논란이 된 과학탐구 생명과학Ⅱ 성적 통지 보류를 놓고 평가원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평가원은 이날 수능 성적을 배부하면서도 오류 논란으로 재판이 진행 중인 생명과학Ⅱ는 공란으로 표기하기로 했다.

양모군(18)은 "소식을 듣고 올해 대입이 꼬였구나 생각이 들었다"며 "최상위권에서 주로 생명과학Ⅱ를 치르는데 최상위권 수험생들이 빨리 빠져나가야 하는데 안 빠지니까 추가합격과 정시에서도 혼란스러울 것"이라고 말했다.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수능 성적표를 확인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