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회복 멈추고 ‘초강력 청소년 방역패스’…혼란 커진다
상태바
일상회복 멈추고 ‘초강력 청소년 방역패스’…혼란 커진다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12.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중학교에서 학교 중인 학생들. 2021.6.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정부가 소아·청소년 백신접종률 제고를 위해 사실상 강제성을 동반한 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학부모 사이에서는 혼란이 커지고 있다.

5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특별방역대책 후속조치'를 발표한 이후 일선 학교 교사에게는 자녀에게 백신접종을 해야 하는지를 묻는 학부모 전화가 이어졌다.

이미 학생·학부모에게 백신접종을 강요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시·도 교육청 공지를 받은 상태라 교사들은 선뜻 물음에 답을 내놓지 못했다.

경기 소재 고교에서 근무하는 한 교사는 "교사들도 학부모에게 걸려온 백신접종 문의 전화에 뭐라고 답해야 할지 난감한 상태"라며 "접종 권고로 정부방침이 변경된 것 같다고만 답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혹여 학생이 백신을 접종한 뒤 부작용이 일어날까 에둘러 대답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교사는 "처음에는 강요하지 말라고 했다가 이제는 정부가 중간에 끼어있는 교사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꼴"이라며 "학교에서도 불만이 넘쳐나고 있다"고 말했다.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을 두고 학부모 불안이 커진 것은 정부가 사실상 강제 접종에 준하는 대책들을 내놓으면서다.

중대본은 '방역패스'를 만 12~18세 소아·청소년에게도 적용하기로 결정하면서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학원과 독서실 등도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 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내년 2월부터는 백신을 접종하지 않거나 48시간 이내 PCR(유전자증폭) 검사 음성확인서가 없는 학생은 학원 이용이 불가능해진다.

학생들로서는 학원을 계속 다니기 위해서는 이틀에 한 번꼴로 검사를 받거나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셈이다.

정부가 내년 1학기 전면등교를 원칙으로 하는 완전한 학교 일상회복을 달성하기 위해 사실상 백신을 접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여기에 정부가 추진 중인 학교방문 백신접종을 두고 학부모 사이에서 혼선도 빚어지면서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중대본 발표가 있던 지난 3일에도 학부모들이 자주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서는 학교방문 접종 시에 전교생이 접종해야 하는 것으로 오해한 글이 올라와 우려를 자아내기도 했다.

보건소 접종팀이 학교를 방문할 경우에도 희망하는 학생을 대상으로만 백신접종이 진행된다.

교육계에서는 학부모 불안 해소가 전제되지 않는 한 소아·청소년 접종률을 끌어올리기에 한계가 뚜렷하다는 시각이 적지 않다.

하지만 서울에서 중학교 2학년 자녀를 키우는 유모씨(47)는 "아직 아이 접종을 안 시킨 상태"라면서 "방역 상황이 급한 상황은 알겠지만 어린 학생에게까지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하는 것이 너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또 다른 중학생 학부모도 "나라에서는 맞으라고 하지만 아이들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하니까 아이에게 맞으라고 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