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 2주간 사적모임 4명까지로 제한…접종 완료자는 제외
상태바
대구도 2주간 사적모임 4명까지로 제한…접종 완료자는 제외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7.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대구 북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린 '나훈아 AGAIN 테스형' 대구 콘서트 마지막 날 일요일 낮 공연이 끝나자 관람객들이 빠져나오며 출구 주변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2021.7.18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대구시는 19일부터 8월 1일까지 2주간 사적모임 인원을 4명까지만 허용한다고 18일 밝혔다.

지금은 거리두기 2단계 적용에 따라 사적모임을 8명까지 허용하고 있다.

이런 조치는 수도권 확진자 급증에 따른 풍선효과와 여름 휴가철 지역간 이동이 많은 점을 고려한 정부의 비수도권 단일화 작용 방침에 따른 것이다.

앞으로 2주간 사적인 모임 인원 수가 4명까지만 허용되지만 동거가족, 아동·노인·장애인 등 돌봄가족, 임종을 지키는 경우, 스포츠 경기 구성을 위한 최소 인원이 필요한 경우, 직계가족 모임, 돌잔치의 경우는 최대 16명까지 허용된다.

또 상견례는 8명까지 허용되고, 백신접종 완료자는 사적모임 인원 수에서 제외된다.

최홍호 대구시 부시장은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따로 가는 것보다 공동 대처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생활 속 불편이 따르더라도 외출과 모임을 자제하고, 휴가는 최소 인원만 참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최근 1주일 동안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30~50명대를 오르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