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학교 14일부터 '전면원격'…"2학기 전면등교 유지"(종합)
상태바
수도권 학교 14일부터 '전면원격'…"2학기 전면등교 유지"(종합)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07.09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적용에 따른 학사운영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2021.7.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정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오는 12일부터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될 예정인 가운데 수도권 학교는 오는 14일부터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천 강화·옹진(거리두기 2단계 적용)을 제외한 수도권 전역에 오는 12일부터 25일까지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됨에 따라 학사일정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학교의 경우 학사운영 조정을 위한 최소한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현장 요청에 따라 이틀의 유예 기간을 부여해 오는 14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지역·학교 여건에 따라 12일부터 곧장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것도 가능하다.

교육부에 따르면 7월4주(19~23일)까지 전국 고등학교의 99.1%, 중학교의 98.8%, 초등학교의 93.7%가 방학에 돌입한다.

이날 기준 고등학교 96.9%, 중학교 94.8%는 기말고사를 마무리해 소수 학교만 다음 주 학기말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다.

원격수업 기간에도 학교별 기말고사는 학년별로 시간과 동선을 분리하는 조치를 통해 등교해서 실시할 수 있다.

성적 확인이나 오는 19일부터 시작되는 고등학교 3학년 백신접종 관련 유의사항 사전교육을 위한 등교도 허용된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올해 1학기 '전면 등교'를 실시했던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 원격 전환을 위한 대비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교육부는 EBS 방송과 학습 꾸러미를 활용해 학습 결손을 막겠다고 설명했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 EBS 방송으로 수업이 가능하도록 조치했고 꾸러미를 제공하는 방안도 준비하고 있어 초1~2도 원격수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헀다.

전면 원격수업 전환 이후에도 유치원과 초등학교의 돌봄 서비스는 유지된다.

유 부총리는 "유치원은 방과후교육과정, 초등학교 저학년은 긴급 돌봄에 준하는 돌봄교실 운영을 통해 돌봄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초등 돌봄교실의 경우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실당 10명 내외를 유지하면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기초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과 중도입국 학생 등에 대한 소규모 대면 지도도 중단되지 않는다.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1대1 또는 1대2 대면수업을 받을 수 있다.

교육부는 수도권 모든 학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하게 됐지만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 거리두기가 2단계 이하로 내려가 전면 등교가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실장은 "향후 조심스럽게 감염병 추이를 보면서 2학기에 전면 등교를 실시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겠다"며 "여름방학이 끝나기 전에 거리두기가 2단계 이하로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전면 등교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