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7월 백신 우선접종, 교사와 고3 수험생도 포함해야"
상태바
與 "7월 백신 우선접종, 교사와 고3 수험생도 포함해야"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6.14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백신허브지원 국회특위 구성 추진 공청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6.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코로나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백신특위)는 14일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다음달 우선 접종하는 대상에 어린이집·유치원·초중고 교사 및 고3 수험생을 포함시켜달라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전혜숙 백신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백신·치료제 특별위원회(특위) 3차 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9월 말까지는 3600만명 정도가 접종할 예정이며 3분기에는 2300만명이 1차 접종을 맞을 수 있기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송영길 대표와 박완주 정책위의장, 전혜숙 최고위원, 조승래·이재정·이용빈·김영진·신현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박진규 산업자원부 차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및 김진석 식품의약안전처 차장, 나성운 질병관리청 차장 등이 참석했다. 기업에서는 김용신 삼성바이오로직스 글로벌지원센터장 등이 자리했다.

전 최고위원은 우선 접종 순서로 "(7월 우선 접종 대상에) 고3 수험생과 유치원·어린이집·초중교 교사를 최우선으로 하되 그 이후로는 50대 이상 60대 이상 미접종자들, 발달장애인 등이 접종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9월 말까지는 국민의 70%가 접종을 맞아 집단 면역을 형성할 수 있게 된다.

또 코로나19 백신 얀센 접종 최초 사망자가 나온 것과 관련해서 "보상은 (인과관계가) 확인되기 전에는 1000만원 이하에 대해서는 우선 시행하고 그 다음에 원인을 저희가 밝히는 것으로 해서 우선적으로 보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위탁 생산이 부족하다는 지적과 관련해 "전문인력이 필요하고, 1000명 이상 전문인력을 뽑아야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교육과 제반시설에 대해 정부가 용지를 구입하고 공업용수 및 전기공급 등을 지원하는 등 현행법을 넘어서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전 위원은 이와 같은 내용에 대해 "정부에 건의한 내용"이라며 "해군함정을 활용한 임시예방접종센터 같은 경우 순회하면서 섬 지역같은 경우 30세 이상 주민 중에서도 접종을 희망하는 사람에게 (접종이) 필요하다는 논의도 있었다"고 말했다.

또 백신 접종을 한 어르신의 경우 운전면허증이나 주민등록증에 인식할 수 있는 스티커로 경로당과 노인종합 사회복지관을 이용할 때 증명서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특위 회의에서 송 대표는 "백신 개발 성공가능성을 대폭 늘릴 수 있는 파격적인 인센티브 지원방안을 특위서 논의해달라"며 "백신 개발부터 공급에서 더 나아가 해외 성공까지 각 단계 맞는 지원 가이드라인 선제적 지원해주실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