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학교 안 가니 학업중단 학생 줄었다…10년새 최저
상태바
코로나로 학교 안 가니 학업중단 학생 줄었다…10년새 최저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6.0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면 원격수업을 실시하는 서울의 한 고등학교/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이 시행된 지난해 학업을 중단한 고등학생이 5년 만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지난달 31일 학교알리미에 공시된 2020년 학업중단율을 분석한 결과, 학교를 그만둔 고등학생 비율은 1.1%로 2019년 1.7%보다 0.6%p 감소했다. 학업 중단 학생이 1년새 3분의 2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해 고등학생 학업중단율은 2010년 2.0% 이후 최근 10년 동안 가장 낮은 수치다. 고교생 학업중단율은 2015년 1.3%까지 내려갔지만 이후 1.4%(2016년) 1.5%(2017년) 1.6%(2018년) 1.7%(2019년)로 4년 연속 증가했었다.

학교를 그만둔 고등학생이 5년 만에 감소한 것은 코로나19로 개학이 늦춰지고 이후에도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면서 학교 가는 날이 준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지난해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학교에 등교하는 일수가 적었다"라며 "학교에 가는 날이 적으니 굳이 학교를 그만둘 이유도 적어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실제 지역별 고등학교 학업중단율을 보면 수도권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서울은 1.8%에서 1.0%로 0.8%p 줄었고, 경기도 1.9%에서 1.1%로 0.8%p 감소했다. 인천지역 고등학생 학업 중단율도 0.7%p(1.6→0.9%) 줄었다.

반면 비수도권의 고등학생 학업중단율은 세종(-0.7%p) 강원(-0.7%p) 충북(-0.7%p)을 제외하면 대체로 0.3%p에서 0.5%p 감소하는 데 그쳤다.

교육부가 지난해 발표한 '2020년 1학기 등교 일수 조사' 에 따르면 수도권 고교는 인천·경기 42.0일, 서울 42.3일 등 전국에서 등교일수가 가장 적었다.

지난해 고등학생 학업중단율은 세종이 1.7%로 가장 높았고, 울산은 0.7%로 가장 낮았다. 충남 1.3%, 대전·강원·전남 1.2%, 부산·대구·충북·전북·경북 1.1%, 광주·경남 1.0%, 제주 0.9%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