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평] "국어영역, 독서 까다로워…EBS 체감 연계율 높아"
상태바
[6월 모평] "국어영역, 독서 까다로워…EBS 체감 연계율 높아"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06.03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3일 오전 울산 중구 학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보고 있다. 2021.6.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문이과 통합형으로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주관 6월 모의평가가 처음 치러진 가운데 1교시 국어영역에서 '독서'가 어렵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3일 입시업계에 따르면, 평가원 주관 2022학년도 6월 모의평가에서 국어는 공통과목인 독서가 수험생에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독서에서는 지난해 수능과 달리 지문이 3개에서 4개로 늘었다. 또 문제가 앞부분에 몰려 출제되면서 수험생들이 시간 관리에 애를 먹었을 것이라는 평가다.

독서 지문 4개 중 3개가 EBS(한국교육방송공사) 연계 문제로 소재가 낯설지는 않은 편이다.

인문·사회 영역 지문이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문장 표현이 많아 지문에서 선택지 근거를 찾기가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문학'은 기존 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게 출제돼 대체로 평이했다는 분석이 많다.

현대시가 출제된 34번 문항은 선택지를 꼼꼼하게 분석하지 않으면 답을 찾기 어려워 수험생들에게 부담이 컸을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부터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출제되면서 수험생은 '독서'와 '문학'을 공통과목으로 함께 풀며, '언어와매채' '화법과작문' 중 하나를 선택과목으로 골라야 한다.

선택과목 중에서는 언어와매체가 화법과작문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언어에서는 중세국어와 관련된 문제가 출제되지 않아 체감 난이도는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낮은 편이었다. 불규칙 활용에 관한 35번이 다소 까다로운 문제로 꼽힌다.

매체도 난도는 평이한 수준이었다. 수능 기출영역과 기본 개념을 체화한 학생은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화법과작문에서도 화법, '화법+작문' 통합, 작문 세트로 구성된 최근 출제 경향이 유지돼 수험생들이 쉽게 풀 수 있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수능부터는 EBS 연계율이 기존 70%에서 50%로 하향 조정된다.

입시업체들은 이번 6월 모의평가 국어에서 수험생이 실제로 체감하는 연계율은 이전과 같다고 느낄 정도로 출제됐다고 봤다.

문이과 통합형 수능으로 바뀌면서 입시업체들은 이번 6월 모의평가 난이도를 지난해 수능과 비교한 분석은 내놓지 않는 곳도 적지 않았다.

다만 대성학원과 유웨이 등은 6월 모의평가 국어가 지난해 수능에 비해 약간 쉽게 출제된 것으로 봤다. 지난해 수능 국어 같은 경우 상당히 어려웠던 것으로 평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