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평' D-1, 코로나발 학력저하·이과생 초강세 지속 여부 '관심'
상태바
'6월 모평' D-1, 코로나발 학력저하·이과생 초강세 지속 여부 '관심'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06.02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를 치르고 있다. 2021.3.25/ 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문·이과 통합형으로 치러지는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가 하루 앞으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학력 저하가 확인될지 주목된다. 수학뿐 아니라 국어·영어 등 다른 과목에서도 나타나고 있는 이과생 초강세가 이어질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수능 출제 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주관 6월 모의평가가 오는 3일 시행된다. 평가원이 문과생과 이과생이 구분 없이 함께 시험을 치르게 하고 성적도 함께 산출하는 첫 시험이라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

서울시교육청과 경기도교육청 주관으로 각각 지난 3월과 4월 시행된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와 다르게 고3뿐 아니라 졸업생도 응시한다는 점에서 수능 리허설 무대의 성격을 띤다. 재학생 41만5794명, 졸업생 6만715명 등 총 48만2899명이 응시 원서를 냈다.

주요 관전 포인트 가운데 하나는 2년째 지속하고 있는 감염병 여파가 수험생들의 학습에도 영향을 미쳐 전반적인 학력 저하 현상이 나타날지 여부다.

올해 고3은 지난해 '개학 연기'와 '온라인 개학'을 거쳐 제대로 등교하지 못하면서 기초 개념을 다지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 3월 신학기 개학 이후에는 매일 등교수업을 받고 있지만 감염병 사태 초기부터 시작된 학습 결손이 누적됐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학력 저하를 확인할 수 있는 바로미터는 영어다. 국어·수학과 다르게 절대평가로 등급을 산출하기 때문에 등급별 인원을 살펴 보면 전반적인 학습 수준을 확인할 수 있다.

앞선 3월·4월 학평 결과만 놓고 보면 올해 고3이 2018년 영어 절대평가 전환 이후 1~2등급 비율이 가장 적었다.

3월 학평의 경우 전체의 3.67%만 1등급을 가져갔다. 2018년 5.41%, 2019년 6.98%를 나타냈던 것과 비교해 낮았다. 직전 시험 대비 1등급 인원이 50% 이상 감소한 것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컸다.

4월 학평에서는 전체의 6.06%가 1등급을 가져갔다. 3월 학평과 비교하면 늘었지만 2018년 8.70%, 2019년 9.69%, 2020년 12.66%로 집계됐던 것과 비교해 대폭 줄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3월 학평은 다소 어려웠지만 4월 학평은 대체로 어렵지 않았다는 평이 주를 이뤘는데도 예년보다 낮은 성취도를 보였다"며 "국어와 수학에 선택과목이 도입되면서 영어 학습에 다소 소홀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 한 고등학교 진학 지도 담당 A교사는 "3월 학평이 어렵긴 했지만 이 정도로 성적이 낮게 나올 만큼의 시험은 아니었다"며 "1등급 비율이 4%에 미치지 못했다는 것은 고3의 학력 저하가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라고 말했다.

이과생이 문과생에 비해 우위를 점하는 상황이 지속할지 여부도 관심을 모으는 지점이다.

국어와 수학이 '공통과목+선택과목' 구조로 바뀌었는데 수학의 경우 문과생은 '확률과 통계'를, 이과생은 '미적분' 또는 '기하'를 선택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문·이과 구분 없이 성적을 산출하면서 수학 상위 등급을 이과생이 휩쓰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중등진학지도연구회가 서울 16개 고교 3학년의 3월 학평 성적(가채점)을 분석했더니 수학에서 1등급을 받은 학생의 88.5%가 미적분을 선택했다. 1등급 중 확률과통계를 선택한 비율은 6.0%에 그쳤다.

전국진학지도협의회(전진협)가 지난달 7~13일 전국 수험생 2780명을 대상으로 자체 모의고사를 시행한 결과에서도 수학 1등급 수험생 가운데 확률과통계 선택 비율은 4.3%로 나타났다. 이과생이 1등급의 95.7%를 쓸어갔다.

수학뿐 아니라 국어와 영어에서도 문과생이 이과생에 비해 열세를 보인다는 분석도 있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이 4월 학평을 치른 수험생 6354명을 표본 조사한 결과 국어에서 1등급을 받은 수험생 중 65.9%가 이과생으로 나타났다. 영어도 마찬가지로 1등급 수험생의 67.9%가 이과생으로 조사됐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수학은 지금 추세라면 수능에서 문과생 중 1등급을 받는 비율이 5%를 넘기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고 국어나 영어 등 다른 주요 과목에서도 이과생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문과생은 당장 대입 수시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국어·수학의 선택과목 간 난이도 조절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지목된다.

국어의 경우 3월·4월 학평 모두 언어와매체 선택 수험생이 약 26%, 화법과작문 선택 수험생이 약 74%로 집계됐다. 언어와매체에 수험생들이 어렵게 느끼는 문법이 포함돼 있어 기피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정 과목에 쏠림 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난이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수학에서는 공통과목과 확률과통계는 쉽게 출제하고 미적분과 기하를 어렵게 출제하면 문과생의 불리함을 해소하는 데는 도움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이 경우 이과생들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실현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A교사는 "평가원은 기본적으로 문과생과 이과생의 수학 성취도에는 차이가 있어 성적으로도 나타나게 된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격차가 현격하게 벌어지면 이에 대한 비판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앞선 학평에서 나타난 격차를 조금이라도 줄이겠다는 의도를 가지고 문제를 출제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