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보니 교육정책 중 '수능' 가장 관심…코로나 2위
상태바
빅데이터 보니 교육정책 중 '수능' 가장 관심…코로나 2위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5.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7년 5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언론 뉴스와 블로그, 온라인 카페 등 데이터 총 89만4000여건을 분석한 결과 나타난 교육정책 일반의 관심 키워드 순위.(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최근 3개년 동안 온라인상에서 교육정책 관련 키워드를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 산하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은 최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문재인 정부 교육정책 3개년(2017~2020) 이슈 분석' 자료를 공개했다.

'교육부' '교육이슈' '교육문제' '교육정책'을 수집 키워드로 2017년 5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언론 뉴스 46만여건, 블로그 56만여건, 온라인 카페 24만여건 등 총 128만7000여건의 데이터가 수집됐다.

사용이 불가능한 데이터를 제외하고 89만4000여건(69%)의 데이터가 실질적으로 빅데이터 분석에 활용됐다. 정확한 분석을 위해 스팸데이터 제거 작업과 동의어·복합명사·고유명사 보정 작업을 거쳤다.

분석 결과를 보면 3개년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6만8379건으로 단어빈도(TF, Term Frequency) 수치가 가장 높았다. 조사 대상 데이터 안에서 수능이 총 7만건 가까이 등장했다는 의미다.

'코로나'가 6만5608건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코로나19 사태가 지난해 불거져 사실상 1년 이내에 해당하는 수치임을 고려할 때 교육정책 관련해서도 코로나19에 대한 관심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개학연기(1만7798건, 5위) 원격수업(1만6455건, 6위) 온라인개학(1만5528건, 8위) 등 '코로나19 온라인 학습' 관련 키워드의 단어빈도 수가 상위권에 포진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능을 포함해 '대입제도개편' 관련 키워드로는 고교학점제(9931건, 14위) 정시확대(9001건, 19위), 대입제도개편(8071건, 22위) 학종(7948건, 23위) 혼란(7858건, 24위) 등이 있었다.

지난 2019년 교육부가 정시확대를 골자로 하는 대입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대입전형에 대한 관심이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도별 교육정책 일반 관련 관심 키워드 순위.(한국교육학술정보원 제공)/뉴스1

'사립유치원' 관련 키워드도 주요 관심 키워드로 꼽혔다. 2018년 10월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가 불거지면서 논란이 됐던 것이 원인으로 작용했다.

'사립유치원'만 해도 1만6298건(7위)이 나타났으며, 어린이집(1만2261건, 11위) 비리(7531건, 26위) 유아교육(4871건, 51위) 에듀파인(3468건, 66위) 등이 100위 안에 들었다.

연도별로 관심 키워드를 살펴보면 2017년부터 매년 수능이 1위를 차지했다. 2017년 같은 경우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지진'(2651건)이 두 번째로 많았다.

지난해만 놓고 보면 Δ수능(2만402건) Δ원격수업(1만6400건) Δ온라인개학(1만5526건) Δ개학연기(1만4167건) Δ방역(1만2670건) 순으로 집계됐다.

연구진은 교육부 주요 6개 정책별로도 키워드 등장 빈도 순위를 매겼다.

이 중 '교실 혁명을 통한 공교육 혁신' 정책에서는 Δ수능(6만8364건) Δ폐지(2만14건) Δ학교폭력(1만3104건) Δ고교학점제(9929건) Δ사교육(9436건) 순으로 키워드가 많았다.

'고등교육의 질 제고 및 평생·직업교육 혁신'에서는 Δ평생학습(6984건) Δ대학기본역량진단(6685건) Δ자율개선대학(4929건) Δ대학구조개혁(2258건) 등 대학 평가 관련 키워드가 많았다.

김진숙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연구원 등 연구진은 "3년간 꾸준히 제기된 대입제도 변화는 매년 수능 실시에 따른 이슈로 간주할 수 있다"면서도 "이슈에 그치지 않는 근본적 제도 혁신 방향 공론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추세는 향후 정책적 추진 배경으로 활용되거나 발전적 정책 형성과 집행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