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경찰에 '조직적 페미니즘 교육 의혹' 조사 요청
상태바
교육부, 경찰에 '조직적 페미니즘 교육 의혹' 조사 요청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5.1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5일 올라온 청원 글.(홈페이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교사집단으로 추정되는 단체가 4년 이상 은밀하게 활동하면서 조직적으로 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시켰다는 주장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제기된 것과 관련해 교육부가 경찰에 조사를 요청했다.

교육부는 12일 "경찰청에 국민청원 내용에 대한 진위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를 요청하는 공문을 지난 11일 보냈다"고 밝혔다.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직적으로 학생들을 세뇌하려 하고 있는 사건에 대한 수사와 처벌, 신상공개를 청원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하루 만에 20만명 이상 동의해 답변 요건을 채웠다. 이날 오후 7시20분 기준 27만5000명 이상 동의한 상태다.

청원인은 "교사 집단 또는 그보다 더 큰 단체로 추정되는 단체가 은밀하게 자신들의 정치적인 사상(페미니즘)을 학생들에게 주입하고자 최소 4년 이상 암약했다는 정보를 확인했다"며 "부디 철저히 수사해 사건의 진위 여부를 밝히고 사실이라면 관계자들을 강력하게 처벌할 것을 청원한다"고 밝혔다.

청원인이 해당 교사집단이 활동한 근거지로 추정된다며 공개한 웹사이트에는 '교사는 청소년기 이전의 아이들의 심리를 이용해 그들의 생각을 바꾸고 때로는 아이들 간의 정치에도 개입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현대사회에서 여성에게 강요 및 행하는 부조리한 행위들의 사례 교육영상을 보고 남성 또는 우리가 반성해야할 점은 무엇인지 발표·생각하기 등 학습자 안내서에 있는 교육활동 및 자료를 활용하면 된다' 등 글이 다수 게재돼 있어 논란이 일었다.

특히 공지사항에 게재된 게시물 중에는 "가정에서의 성인지교육이 잘못된 학생군에서 교육 시에 학급 분위기를 흐리는 경향이 있다"며 "제어되지 않는 학생일 경우 불가피하게 교사가 간접적으로 학생집단에서 자연스럽게 따돌림 당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 심리적으로 위축시킴으로써 분위기를 흐리는 것을 막을 수 있도록 제작된 심리적 기법 자료가 지역 시니어를 통해 배포될 예정이다"는 내용도 있어 파장이 컸다.

교사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직적인 페미니즘 교육을 실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해당 교사들이 활동한 것으로 지목되는 웹사이트 공지사항 내용.(홈페이지 캡처)©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