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평가' 재개에 교총·전교조 나란히 반발…폐지 요구도
상태바
'교원평가' 재개에 교총·전교조 나란히 반발…폐지 요구도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1.04.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 News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교육부가 지난해 감염병 사태로 실시하지 않았던 교원능력개발평가(교원평가)를 올해 진행할 계획을 밝히자 교원단체에서 즉각 반발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22일 '2021학년도 교원평가 실시 및 제도 개선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며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교원평가 시행 방침을 철회할 것을 재차 요구했다.

교총은 "매일 600~700명대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지금은 코로나19 극복에 집중해야 하는 만큼 교원평가를 유예하고 학교가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만들어줘야 한다"고 비판했다.

현재 대면수업과 비대면수업이 병행되고 있는 학교 현장 상황에서 무리하게 교원평가를 추진할 경우 결과가 왜곡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교총은 "관성적으로 교원평가를 시행한다면 평가자에게 부실한 평가자료가 제공되고 참여율 또한 저조해 평가 결과가 왜곡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결국 평가 실효성과 신뢰성이 더욱 떨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학교업무 부담 경감을 위해 교원평가가 시행되지 않았다. 올해는 학부모 의견 수렴 등을 위해 교원평가를 진행하되 동료교원평가를 실시하지 않고 학생·학부모 만족도 조사만 하기로 했다.

하지만 교총은 "평가 방법을 개선해 실시해도 객관성과 타당성을 담보하지 못한 채 단순 선호도 조사로 전락한 교원평가는 오히려 교원 업무 부담만 가중시키고 사기를 저하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교총은 교원평가가 교원 전문성 함양과 실제 교실수업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교육활동에 대한 실질적 피드백 제도로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도 이날 논평을 내고 "교원평가 일부를 개선하는 방식으로는 교원 업무 부담도, 평가 부담도 해소할 수 없다"며 "교원평가 전면 유예와 교원평가 폐지를 다시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원평가는 평균 점수가 낮은 교사에게 모멸감을 주는 방식으로 구성돼 있다"면서 "수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교사들이 서로 배우고 성장하며 스스로 수업방식을 개선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구성원들이 지난 2020년 7월9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열리는 충남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2020 교원능력개발평가 유예 및 폐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