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조민 관련 이번주 내 입장 밝힐 것…부산대 아직 보고안해"
상태바
교육부 "조민 관련 이번주 내 입장 밝힐 것…부산대 아직 보고안해"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1.03.22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3.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교육부는 22일 이번 주 중으로 부산대의 계획 보고를 검토한 뒤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조민) 사안과 관련해 교육부는 부산대 공문에 대한 검토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며 "관련 입장을 금주 중 늦지 않게 일괄 안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종합정책질의에서 부산대에 행정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는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 "입학취소 권한은 대학의 장이 가지고 있어서 부산대에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 계획을 22일까지 내라고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부산대는 이날까지 교육부에 조씨 부정입학 의혹 관련 조치 계획을 보고할 예정이었으나 오후 8시 현재 내부 결재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부산대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오늘까지 교육부에 결재를 올리는 것으로 돼 있어서 현재 내부 결재가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부산대 측으로부터 계획 보고가 접수되는대로 검토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부산대에서 제출한 안을 보고 조치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아직 부산대의 계획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에 섣부르게 어떤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지난해 12월23일 열린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1심 판결에서 조씨가 대입에 활용한 이른바 '7개 스펙'이 모두 허위라는 판단을 내놓은 바 있다.

이후 조씨가 졸업한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측은 최종 판결이 나올 때까지 후속 조치를 고려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입학 취소 처분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조씨는 부산대 의전원 재학생 신분으로 의사국시에 응시, 올해 초 최종 합격해 현재 서울 한 병원에서 인턴으로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