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수능' 피했지만' 물수능'도 아냐…예측 밖 "국어 어려웠다"(종합2보)
상태바
'불수능' 피했지만' 물수능'도 아냐…예측 밖 "국어 어려웠다"(종합2보)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0.12.03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대구혜화여자고등학교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밖으로 나오자 기다리던 학부모가 자녀를 위로하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권형진 기자,정지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우여곡절 끝에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대체로 지난해 수능과 난도가 비슷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초고난도 문항이 없어 '불수능'은 피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다만 지난해보다 상대적으로 평이할 수는 있어도 객관적 난도는 낮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상위권 학생들도 까다롭게 느낄 '준킬러 문제'를 활용해 변별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특히 지난해보다 쉬웠다는 평가가 많았던 국어영역은 변수로 떠올랐다. 시험 이후 가채점 데이터가 쌓이면서 1등급 커트라인이 지난해보다 하락, 수험생들이 예상 밖으로 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불수능은 아니지만 절대 물수능도 아니었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수험생 부담을 줄이려는 노력이 보였지만 2~3등급 학생들이 쉽게 풀 수만은 없었던 시험"이라고 평가했다.

◇"국어 쉬웠다"더니…1등급컷 91점→87점

1교시 국어영역 시험 직후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시상담교사단 소속 교사들과 입시업체들은 입을 모아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쉬웠다고 평가했다.

다만 가채점 정보가 쌓이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예상 밖으로 수험생들이 낮은 점수를 받아들면서 1등급 커트라인 원점수가 낮아졌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입시업체들의 1등급 커트라인 점수는 87~89점이다. 진학사·비상교육·이투스·메가스터디·유웨이 등은 87점, 스카이에듀와 대성학원은 88점, 종로학원은 89점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 1등급 커트라인이 91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난도가 만만치 않았다는 의미다.

임 대표는 "국어는 당초 예상보다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며 "1등급 커트라인이 80점대 후반대까지 내려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화법과작문은 평이했지만 문법은 수험생들이 자주 틀리는 문항들로 구성됐다"며 "고어로 출제된 고전시가 역시 해석하기 까다로웠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3일 인천 부평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수학, 가형은 전년 대비 비슷하거나 어렵고 나형은 쉬워

2교시 수학영역의 경우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자연계열 수험생이 치르는 가형은 다소 어려웠고 인문계열 수험생이 응시하는 나형은 다소 쉽게 출제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정환 대구 혜화여고 교사는 "가형은 고난도 문항이 늘어 다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며 "중위권은 시간 안배가 힘들고 상위권도 기하 문항이 미적분 관련 문제로 출제돼 까다로웠을 수 있다"고 했다.

1등급 커트라인 점수를 보면 수학 가형은 모든 입시업체가 92점으로 예측했다. 지난해 수능 수학 가형 1등급 커트라인 점수와 같다.

수학 나형은 확실히 지난해 수능보다 쉽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1등급 커트라인 예상점수가 88~92점으로 형성됐다. '역대급 난도'를 자랑했던 지난해 수능 수학 나형의 1등급 커트라인은 84점이었다.

이투스·진학사·비상교육·대성학원·스카이에듀·유웨이 등은 88점, 메가스터디는 89점으로 전망했다. 종로학원은 92점으로 예측해 이번 시험이 특히 쉬웠다고 예상했다.

조만기 경기 남양주 판곡고 교사는 "나형은 작년 수능과 비슷한 난도지만 수험생 부담은 더 적었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수험생이 힘들어 하는 빈칸추론이나 프랙탈 문제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어는 작년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쉬워…1등급 7~10%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3교시 영어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쉽게 출제됐고, 9월 모의평가와 비해서도 쉬웠다는 평가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시상담교사단은 "작년 수능과 비슷했고 지난 9월 모의평가보다 쉬웠다"며 "문항 구성도 지난 6월·9월 모의평가와 거의 같았다"고 밝혔다.

다만 전기홍 경북 무학고 교사는 "학습과정에서 발생하는 뇌변화에 관한 33번 지문은 생소한 어휘로 수험생들이 정답을 유추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1등급을 받는 수험생 비율은 지난해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1등급을 받은 수험생 비율은 7.4%였다.

한 입시업체는 이번 수능 영어 1등급 비율이 최대 10%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했다. 지난해 수능보다 확실히 쉬웠다는 분석에서다.

다른 입시업체는 7~8%가 1등급을 받을 것으로 전망해 지난해 수능 대비 난도 변화가 크지 않았다고 예측했다.

 

 

 

 

3일 대전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는 모습.(대전교육청 제공) 2020.12.3/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한국사, 핵심 위주 평이하게 출제"

4교시 한국사의 경우 지난해와 비교해 큰 난도 변화 없이 평이하게 출제됐다.

수능 출제본부는 "기본소양을 갖췄는지 평가하기 위해 핵심적이고 중요한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며 "교육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학생이라면 높은 등급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필수영역인 한국사는 절대평가여서 50점 만점에 40점 이상이면 1등급을 받는다.

사회탐구영역은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창의적 사고력을 측정하는 문항들이 출제됐다. 교과 과정이나 교과서, 이와 연계된 일상생활 내용, 시사적 내용을 소재로 활용했다.

난도 자체는 지난 9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하고 지난해 수능보다 다소 어려웠다는 평가다.

과학탐구영역은 각 과목에서 다루는 주요 개념을 고루 평가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과학적 상황과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상황을 소재로 해 종합적 사고력을 측정할 수 있는 문항들이 주로 배치됐다. 난도는 지난해 수능과 비슷한 것으로 분석됐다.

직업탐구영역은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 등 직업계고 수험생이 동일·유사계열 대학에서 전공 내용을 수학하는 데 필요한 교과 내용을 문제해결 능력 중심으로 측정하는 데 초점을 두고 출제했다고 수능 출제본부는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