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난이도 전반적으로 '평이'…EBS 연계율 높은 편
상태바
올해 수능 난이도 전반적으로 '평이'…EBS 연계율 높은 편
  • 대구교육신문 김하윤 기자
  • 승인 2020.12.0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 3일 오전 수험장이 마련된 부산 동구 경남여자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막바지 공부를 하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부산=뉴스1) 이유진 기자 = 수험생들이 혼신의 힘을 쏟아부었던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막을 내렸다.

3일 입시전문가들은 이번 수능시험 난이도가 지난해와 비교해 전반적으로 평이한 수준이었다고 입을 모았다.

국어영역은 2020학년도 수능, 올해 6·9월 모의평가와 대체로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됐다. 입시전문업체인 대성학원과 유웨이에 따르면 이번 수능 국어영역은 세트 구성이나 지문 분량 면에서 6·9월 모의평가까지 이어진 출제 기조가 유지됐다.

화법·작문은 난이도가 평이한 수준이었고, 문법은 새로운 문항 없이 기출에서 다루던 내용이 출제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중세국어 문법에 대한 15번 문제는 다소 까다롭다고 평가했다.

독서 파트도 6·9월 모의평가와 마찬가지로 2개 글을 복합 형태로 제시한 지문이 출제됐고, 문학에서는 EBS 연계가 뚜렷했다.

박은애 대동·은석 입시전략연구소 부소장은 “국어영역은 문학에서 EBS 연계율이 상당히 높았고, 독서 파트 는 지문이 짧고 생소한 문제가 많이 없었다”며 “다만 복합적인 사고가 필요한 문항이라 재수생이 느끼기에는 평이하다고 할 수 있겠으나, 고3의 경우 학업이 부족했던 학생은 어렵다고 느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박 부소장은 국어영역 1등급 컷을 91~92점 정도로 예상했다.

수학영역은 2020학년도 수능과 비교해 가형은 전반적으로 조금 어려웠으나, 나형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에 따르면 가형은 킬러문항은 비교적 쉬웠으나, 비킬러문항이 어려운 기조를 유지했다.

이어 가·나형에서 20번은 각각 미적분과 수학Ⅱ 과목이 출제되고, 21번에서는 가·나형 모두 수학Ⅰ 과목이 출제됐는데, 체감난이도는 20번이 더 어려웠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기존 모의평가, 수능 출제경향과 달라진 부분으로 현장에서 학생들이 당황할 수 있는 요인이 됐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실시된 3일 오전 수험장이 마련된 부산 동구 경남여자고등학교에서 감독관들이 수험생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2020.12.3/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투스247학원 부산서면점 관계자는 “가·나형 공통문제는 무난한 난이도로 보이나, 학생들이 킬러문제인 21번보다 비킬러문제인 20번을 더 어려워했을 것”이라며 “나형은 작년 수능보다 2등급과 3등급 점수 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영어영역 난이도도 평이한 수준으로 분석됐다. 유웨이에 따르면 2020학년도 수능과 9월 모의평가보다는 다소 쉽고, 6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됐다.

기출 문제에서 어렵게 출제됐던 Δ문법성 판단 Δ어휘 Δ빈칸 추론 Δ쓰기(글의 순서 파악, 문장 삽입) 유형이 상대적으로 쉬웠고, EBS 지문을 그대로 사용하고 유형만 변경한 문항들이 기출 문제와 비슷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이다.

박은애 대동·은석 입시전략연구소 부소장은 “영어영역은 원래 2~3등급을 받던 학생들도 수월하게 풀었을 수준으로 출제됐다”며 “빈칸 추론 문제에서 33, 34번이 조금 어려웠으나 나머지는 평이한 수준이라 1등급을 받는 학생이 많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종합적으로 국·수·영 과목 난이도가 2020학년도 수능이나 6·9월 모의평가와 비교해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수능출제방향 브리핑에서 민찬홍 수능출제위원장은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되, 어렵다는 느낌을 받지 않게 주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