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 쏟아지는 '마의 4교시'…수능 부정행위 45% 차지
상태바
실수 쏟아지는 '마의 4교시'…수능 부정행위 45% 차지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0.10.1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둔 고3 학생들이 대구 한 고등학교에서 9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다. 2020.9.1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 =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러 성적이 무효처리된 수험생이 최근 5년 동안 1000명 넘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수능 부정행위 적발현황 및 조치내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수능 부정행위 적발 건수는 1173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189명, 2016년 197명, 2017년 241명, 2018년 293명, 2019년 253명 등을 기록해 전반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유형별로는 탐구영역과 한국사 과목 문제를 푸는 4교시에 응시방법을 위반한 사례가 522건(44.5%)으로 가장 많았다.

4교시 시험 때 시간별로 다른 과목의 시험지를 보거나 문제를 푸는 행위, 답안지를 작성하는 행위 등은 모두 부정행위로 간주된다.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를 가지고 시험장에 들어갔다가 적발된 사례는 401건(34.2%)으로 집계됐다. 시험 시간이 끝났는데도 답안지를 작성하다가 적발된 사례는 182건(15.5%)으로 나타났다.

배 의원은 "4교시 응시방법 위반과 같은 안타까운 부정행위로 적발돼 무효 처리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학교와 수능감독관들은 수능 유의사항과 부정행위 기준을 수험생들이 숙지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안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례 없는 '방역 수능'이 치러질 예정"이라며 "이전과 다른 시험장 분위기가 형성되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능 시행과 공정성 확보를 위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의원실 제공.© 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