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수업 이튿날 대구 고3 1명 코로나19 확진…전교생 귀가·학교 폐쇄
상태바
등교수업 이튿날 대구 고3 1명 코로나19 확진…전교생 귀가·학교 폐쇄
  • 대구교육신문 이본원 기자
  • 승인 2020.05.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3 학생들의 등교 수업이 시작된 20일 대구의 한 고교에서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줄지어 등교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 없음. 2020.5.2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 1명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육·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대구시교육청과 해당 학교는 확진 학생과 접촉한 급우를 포함해 전교생을 모두 귀가 조치했다. 현재 학교는 폐쇄된 상태다.

21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농업마이스터고 3학년 A군이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학교 측은 3학년 학생 등교 수업 시행을 앞둔 지난 19일 기숙사 입소자 배정을 받는 과정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A군은 주소지가 경북이다.

학교 측은 학생 17명을 검사했고 이틀뒤인 이날 A군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학생 16명은 음성으로 나타났다. 교사 등 접촉 교직원 6명도 추가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A군은 등교 수업 첫날인 20일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정상 수업을 받았다.

이 때문에 교육당국은 A군과 함께 수업을 받은 같은 반 17명 등 전교생 111명을 모두 귀가 조처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A군과 함께 수업을 받은 학생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다"며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부터 등교 중지에 들어갈 예정이며 역학조사 추이를 보고 고3 전 학생 전수검사를 검토 중"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